내년 노인복지 '9조403억' 투입된다
글쓴이 - 관리자        날짜 - 2014-10-02 12:01:05         조회 - 2468

 

복지부, 제18회 '노인의 날' 기념식 개최

 

 내년도 노인 관련 복지예산이 올해(6조5618억원) 보다 38% 증가한 9조403억원으로 편성됐다. 이 같은 예산은 기초연금지급액 7조5824억원이 포함된 규모이다. 

 

 2일 보건복지부에 따르면 지난달 국회에 제출한 노인복지예산이 올해 총 6조5000억원에서 내년에는 약 9조원으로 총 38% 증액됐다.
 

 이처럼 노인복지 예산규모의 상승은 노인들이 보다 편안하고 활기찬 노후생활을 할 수 있도록 소득과 건강, 독거노인 및 치매노인 잘 돌보는 기반을 만들어나가겠다는 취지라는 게 복지부의 설명이다.

 

 우선 노인장기요양보험 운영을 위해 5972억원이 책정됐다. 올해보다 123억원(2.1%)이 늘었다. 수혜대상도 44만명도 45만5000명으로 확대된다.
 

 치매관리체계 구축을 위해 142억원이 투입된다. △국가치매관리사업 운영 18억원 △광역치매센터 운영(13개소) 48억원 △광역치매센터 확충사업(13개소) 11억원 △치매상담콜센터 운영 17억원 △공립요양병원 기능보강 8억원 등이다.)

 독거노인 응급안전망 구축을 위해 77억원이 투입된다. 특히, 내년도 기초연금지급예산으로 7조5824억원이 책정됐다. 올해보다 2조3823억원(45.8%)이 증가한 규모다.
 

 노인 인플루엔자 민간병·의원 접종비 지원 2341억원과 노인보호전문기관 운영을 위해 69억원도 편성됐다.

 

 한편 복지부는 '제18회 노인의 날'을 맞아 2일 오전 11시 서울 효창동 백범기념관 컨벤션홀에서 기념식을 갖고, 노인복지발전을 위해 기여한 유공자들을 축하하고 격려하는 자리를 가졌다. 
 

 이날 행사에는 문형표 복지부장관,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위원을 비롯한 대한노인회 등 노인단체 관계자, 훈·포장 등 수상자를 포함해 약 450여명이 참석했다.
 

 이번 행사에서는 올해 100세가 된 장수 노인 1359분(남 199명, 여 1160명)을 대표해 남·녀 두 분(원응팔, 윤달림)께 건강과 장수를 기원하는 의미를 담아 청려장(장수지팡이)이 증정됐다.
 

 아울러 모범노인 및 노인복지에 공로가 큰 유공자 공동원씨 등 총 143명에게 정부포상이 수여됐다. 국민훈장에는 공동원(61, 서울노원노인종합복지관장, 동백장), 구종서(84, 대한노인회 경기남양주지회 회장, 목련장) 씨가, 국민포장에는 정상태(남, 85, 민족중흥회 고문), 허영호(남, 82, 대한노인회 대구 남구지회장)씨가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보건의료 대표신문 디지틀보사 홍성익 기자 hongsi@bosa.co.kr

http://www.bosa.co.kr/umap/sub.asp?news_pk=568730

 
목록